NEWS

HOME  >    >  
[뉴스] 제2차 원자력안전계획 확정…5년간 7852억 원 투입
글쓴이 : 관리자    
이메일 :    
 
5년 단위로 수립되는 원자력·방사선안전 관련 최상위 국가계획인 제2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이 최종 확정됐다.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이 계획에 의거 소요되는 재원이 무려 7852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망됐다.  
 
원자력안전위원회(위원장 김용환)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·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등 관계기관을 비롯해 한국원자력연구원·한국수력원자력(주) 등 산·학·연이 공동으로 ‘제2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(안)’을 마련한데 이어 지난 8일 제62차 회의를 열어 이 안을 심의·확정했다.  
 
이날 확정된 종합계획은 ‘국민이 공감하는 원자력안전, 방사선위험으로부터 안전한 사회’를 비전으로 원자력·방사선·핵안보 등 분야별 안전 강화를 위한 7대 전략과 21개 중점추진과제를 포함하고 있다.  
 
주요과제는 ▲정상운전부터 중대사고까지 원전안전관리 강화 ▲정보 공개·소통 통한 투명성 제고 ▲해체·사용후핵연료 등 원자력산업 후행주기 안전관리체계 구축 ▲지진 등 재난대비 / 방사능 비상대응체계의 실효성 제고 ▲핵안보·핵비확산체제 국제사회 선도 ▲환경변화에 대응한 선제적 방사선 안전관리 ▲연구개발(R&D) / 인력양성 /국제협력 인프라 확충 등이다.  
 
특히 제2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 기간인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원자력안전부문 4049억 원, 방사선안전·핵안보부문 3803억 원 등 모두 7852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.  
 
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“제2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 이행으로 원자력·방사선 시설의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는 것은 물론 제1차 종합계획 이후 환경변화에 대응해 해체와 사용후핵연료, 중대사고 관리 강화 등 미래 규제수요에 적기 대응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  
 
이어 그는 “또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경주지진 발생지역의 지질조사 등을 토대로 자연재해 대응능력을 강화하고 규제 투명성 제고를 위한 정보공개와 소통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”이라고 덧붙였다.  
 
2016.12.09  
에너지타임즈/ 김진철 기자 | kjc@energytimes.kr
 
LINK :
FILE :